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재영 공동의장 정재영

 

 

 

 

 

 

공동 의장 인사의 말씀

건국이래,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대한민국은, 이제 선진화와 통일을 이루어 선진통일국을 만드는 것이 우리 시대에 주어진 과제이다. 그러나 정치의 자유민주주의는 표류하고 있으며, 소득은 10여년째 2만 달러 수준에 머물러 있고, 국민들의 생활은 어려워지고만 있다. 지금 대한민국은 역대급 내우외환에 강타 당하고 있다.

 

정치는 어떠한가 ? 정치는 경제발전의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정치지도자들의 포플리즘으로 인기영합의 선거공약만 난무하고, 국가비전과 전략이 없는 이익정치, 권력투쟁형 정치, 지역과 연고의 정치가 되고 있다. 집단이기주의와 지역이기주의로 폭민화하고 있으나 정치권은 대응보다는 편승하고 있다. 그 결과 법치주의가 후퇴하고 정부의 국정운영능력이나 문제해결 능력이 저하되고 있다.

 

경제는 어떠한가 ? 4차 산업혁명이 질주하고 있는데,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절벽, 저성장의 고착화 경향과 주력산업의 국제경쟁력 약화와 퇴조, 영업하여 이자도 못 갚는 좀비기업의 증가, 사상최고의 가계부채, 증가하는 노인 빈곤율 및 청년실업,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비롯한 각 분야의 양극화 현상의 심화, 극단적 이기주의에 따른 사회질서의 이완 등 한국경제가 안고 있는 문제는 심각하다.

이런 경제현상을 반영이라도 하듯 젊은이들 사이에서 금수저, 흙수저, 헬 조선과 같은 자기 부정적 단어들이 난무하고 있다. 적지 않은 국민들이 노력하여도 신분상승의 사다리가 붕괴되어 계층이동은 불가능하다고 믿고, 희망 없는 미래를 느끼고 있는 듯하다.

 

외부환경은 어떠한가 ? 북한은 5번이나 핵실험을 계속하고, 잠수함으로부터 대륙간 탄도탄을 발사하였고, 이제 마지막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하였다. 미국은 신고립주의와 보호무역 주의적 경향이 강한 트럼프 대통령이 등장하고, 중국은 북핵 방어용 사드의 배치에 위협적 자세와 내정 간섭적 발언을 쏫아 내고 있다. 일본은 국수주의적 색채가 강한 아베수상의 장기집권 체제로 돌입하고 있고, 핵무장 강화를 언급하여 신냉전시대를 걱정케 하는 러시아의 푸틴 체제 등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정세는 급변하고 있다. 이처럼 격변하는 국내외 환경에 대응하여 우리는 신 보수 철학으로 무장하여 대응하여야 될 것이다.

 

신 보수란 무엇인가 ? 신 보수는 튼튼한 안보, 자유주의 그리고 공동체주의가 기본 사상입니다. 튼튼한 안보는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장하기 위하여 기본중의 기본이기에 강력한 국방이 필수이다. 혼자만의 힘으로 강력한 국방이 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하여 동맹을 강화하고, 그리고 주변국가와의 세력균형을 이루어야 된다.

둘째로 과거 250년간 인류 역사를 보건데, 국가번영과 개인행복을 보장하는 대원칙은 자유주의이다. 자유주의는 번영을 약속하는 기초 사상이다.

셋째로 자유주의에 입각한 경쟁의 결과, 낙오자들이 자연히 생기기 마련이다. 이런 사람들을 공동체가 따뜻하게 보듬어주어야 된다. 즉 공동체를 사랑하는 자유주의이어야 된다는 것이다. 공동체자유주의 이것이 신보수의 기본철학이다.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 국민이 단결하여 튼튼한 안보와 선진경제 위에 통일된 한반도를 건설하려는 우리의 꿈을 실현하기 위하여 대한민국 국민포럼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국민포럼은 국민과 함께 통일된 선진 국가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우리가 신보수의 가치를 분명히 하고, 신보수의 깃발을 내세우고, 새로운 비전과 리더십을 제시 할 때, 대한민국은 재도약 할 것입니다.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공동의장  정 재영